2019-1-5 MY HOUSE

거실

2014년 부터 2019년까지 진행중인 나의 아지트..

더이상 가구를 들일 공간도 없지만..

새로움이 어색함으로 이 어색함이 새로움으로.. 진행되는 삶에서.

익숙함이 지겨움으로. 지겨움이. 평범함으로.. 변질되는 기분을. 감출수가 없어서

꿈의 공간을 만들어 놓고도 활용하는 재미를 잊고 살고 있습니다.

밥을 먹거나 세탁을 하거나 옷을 입거나 하는 생활은 2층에서 하기에.

언제나 이곳은 같은 자리에 같은 물건이 놓여있는 정지된 필름의 한 장면일 뿐입니다.

빈티지를 좋아합니다..

세월의 흐름을 간직하는 것도 좋아합니다.

닳고 닳아서 별 기능이 없긴 하지만.. 한때 좋아했던 기기들을 보고만 있으면 기분이 좋습니다.

혼자 공간에 있으면 무엇이 제일 좋을까요..

저에게 물으신다면..

새벽에 몽롱한 정신으로.. 붉은 조명의 거실에 나와 차가운 냉장고 속의  맥주한잔..

쇼파에 누워서 마시고 .. 멍하니 감정에 취할수 있다는 것.

퇴근하고 혼자  욕실의 욕조에 몸을 한시간정도 녹여가며… 세상의 스트레스를 지워버리는 듯한 것들

그런 혼자만의 시간과 감정은 때론 즐거움을 때론 외로움을 불러 일으킵니다.

커피를 좋아합니다.

자기전 11시부터 12시까지 한시간 텁텁한 아메리카노 한잔과.. 쿠기 한조각

그리고 음악을 들을수 있는 시간은.. 저에게 살아가게 하는 원동력이자 희망입니다.

집에 책상이 공간마다 배치되어 있습니다.

언제나 책상에 앉아서. 새로운 키보드와 마우스 옆에 있는 테블렛이나 폰.. 을 보면서.

서로 다른 셋팅속의 음악을 듣는 느낌…

레고방

레고방입니다.

20대에 너 뭐했냐고 물으신다면.

여행 / 사진 / 음악 / 레고를 했다고 말하고 싶고

그중에 가장 집착적으로 무엇을 했냐고 물으신다면..

자신있게 레고라고 말씀드리고 싶습니다.

만드는 것이 좋고.. 간직하는 것도 좋고. 귀여운것 이쁜것 소장하는 것.

내가 좋아하는 모든것이 포함되어

내가 세상에서 사라져도. .나보다 세월을 버틸수 있는 abs 수지 플라스틱은..

종교의 힘이 필요하지 않는 영생의 물질입니다.

제 주변의 인연이 다 사라져도 저 레고는 남을 겁니다.

레고방에 있는 서버컴퓨터입니다

1992년부터 컴퓨터를 사용하면서 저장했던 모든 자료들이 들어있습니다.

신기하게 전자제품을 잘 사용하는 재주가 있어서.. 고장나도 잘 고칠수 있습니다

1992년도에 사용했던 맥스터 200메가 하드가 아직도 집에 있고 잘 작동됩니다.

골방

하루에 가장 많은시간

퇴근하면 바로 이 곳에서 음악 감상을 합니다.

방음공사를 해서.. 메탈리카 마스터 오브 퍼펫을 12시 방향으로 볼륨을 돌려도

집만 울릴뿐.. 저를 방해하는 사람은 없습니다.

메인컴퓨터 입니다.

음악/ 게임 / 작업 / 서핑 / 수집 / 워크 등..그냥 할수 있는건 다 할수 있는 시스템입니다

침실

왼쪽에 오디오엔진 a2

오른쪽에 보스 c20

한때 다들 메인 시스템의 스피커 제품들입니다.

이제는 10개의 시스템의 8~9번째 제품들이지만.

나는 저들 물건들이 좋습니다.


내가 태어나서 5살때 까지 살던 집의 우리 방에 있던 카펫입니다.

할머니 할아버지 어머님 아버지 고모 삼촌 나 누나..

그들이 살았던 집의 어머님 아버지 누나 내가 있던 공간의 카펫..

5살때 이사와서 20살때까지 살던 아파트..

그리고 37살인 지금 내가 있는 바닥에도. 그때의 때가 고스란하게 뭍어있는 삶의 보물이 있습니다.

기억은 흐려지고 결국 지워질겁니다

하지만 느낌은 남아서 몸속에 간직됩니다.

잠이 드는 곳입니다.

12시에 이 침대에 누워서 폰으로 이것저것 끄적이다가 내일을 위해서 삶을 충전하는 장소입니다.

 

escort mersin -

slotbar

-
süperbetin
-

benjabe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