집에 놀고있는 크롭바디와 크롭용 렌즈들이 제법 있습니다…

캐논 500d 소니 a55 , a77 ..등등…

중급기 초급기 상관없이. 카메라로 사진찍는 생활을 좋아해서 예전부터 관심이 많았는데..

작년 11월쯤 정말 사야겠다는 마음이 드는 괜찮은 제품이 출시되었습니다.

소니 플프레임 미러리스 카메라 모델명 A7K

사용자 삽입 이미지사용자 삽입 이미지

 

여기서 k란 .. 번들렌즈 포함 제품이란 표시어 입니다.

예전부터 풀프레임을 정말 사고 싶었습니다

필름의 순수한 크기인 36×24의 이미지 센서는 뭔가 카메라의 완벽함을 상징하는 단어로 느껴졌죠..

똑같은 장면을 찍어도.. 센서가 작은 크롭바디의 반쪽자리 사진이 아닌..

짤리지 않는 순수한 입자의 풀프레임은

어쩌면.. 사진을 좋아하는 사람들의 작은 욕망이 아닐까 하는 생각을 항상 가지고 있었습니다..

하지만 큰 크기와 무거운 무게…는 .. 과연 내가 이걸 가지고 뭘 할수 있을까란 의문에…

여러 크롭바디 만을 가지고 생활하였습니다.

지금 가지고 있는 크롭 바디중에 가장 만족이 컸던 제품은

캐논 500d 와 크롭용 17-55 렌즈..

소니a77 제품과 크롭용 16-50 렌즈 제품입니다..광각이 부족하여 토키아11-16도 구매하니.

사실 이미지 품질로는 더이상 불편함은 없었습니다…

 

하지만 마음속에 풀프레임이란 단어는 언제나 남아 있었죠….

다시 a7 모델 이야기로 넘어갈려고 합니다.

 

작년 겨울 이모델을 보고.. 나오면 무조건 살려고 계획을 가지고 있었습니다..

처음에는 미러리스가 무슨 dslr이라며.. 의문을 가졌지만.

미러리스는 이제 미래의 전자식 카메라의 표본이라는 생각에.. 선택의기로는 없다는 생각.

가벼운 무게에.. 풀프레임 제품이지만 200만원의 가격은 충분하게 지를 만 하다고 생각하였습니다.

 

하지만 제가 작년 겨울에 구매하지 못했던 결정적인 이유는….

가격이 계속 떨어졌기 때문이었습니다…

 

신제품이 출시되면 시간이 지나면 가격 하락은 당연한거 아니냐는 말을 하겠지만..

이 제품의 가격 인하는 이해할수 없는 수준이었기 때문이죠…

 

처음에 발매되고

손발이 얼도록 기다려서 이 제품을 길거리에서 구매했던 사람들의 가격이

200
그리고 일주일이 지나니. 180

그리고 170 .. 또 일주일 지나니 160 등장…

그리고 일주일 지나니 150…

작년 12월부터 백화점 돌아다니며 제품을 만져본 결과.. 구매는 확정이지만

시기를 조율하고 있었습니다..

어제 날짜로. 카드 청구할인에.. 145만원..

정품 등록하니 배터리와 충전기 + 20만원 가량하는 소니 헤드폰까지 공짜라는 정보를 보고는.

온라인 쇼핑몰에서.. 구매

다시는 가격이 얼마나 하는지는 지켜보지 않기로 결정하였습니다.^^

 

가격이 떨어진 이유가.. 제품의 문제보다는 소니 기업이 어려워.. 현금확보 때문에

그런거라는 혼자만의 망상을 가지며.. 제품이 오기를 기다렸죠..

 

이제품의 사용기를 여러 사이트에서 본 결과…

마감과 휴지통 버튼의 완성도. 그리고 센서 먼지 부분에서 조금 불량이 많다는 글을 보았지만

제가 배송 받아 테스트한 제품은 별 문제가 없었기에.. 기분좋은 글을 남길수 있었습니다.

이제 배송 받은 제품에 대한 소개글을 적을려고 합니다.

신용카드 청구할인으로 145만원에 구매했으며..

소니 a7k 라는 번들렌즈 포함 제품.

16기가 sd카드 메모리 렌즈 보호필름..

다시는 햇빛을 볼수없을 디자인 망 소니 가방이 한 패키지 제품입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사용자 삽입 이미지사용자 삽입 이미지사용자 삽입 이미지사용자 삽입 이미지사용자 삽입 이미지사용자 삽입 이미지사용자 삽입 이미지사용자 삽입 이미지사용자 삽입 이미지사용자 삽입 이미지사용자 삽입 이미지사용자 삽입 이미지사용자 삽입 이미지사용자 삽입 이미지

이 제품을 소니 사이트에 정품등록하면.

추가 배터리 + 충전기.+ 소니 MDR 10R 헤드셋을 모두다 받을수 있습니다.

처음 제품을 받고.. 바디에 직접 연결해서 충전해야 하는 단점 때문에.. 싫망을 하였지만.

무료 이벤트 제품으로 충전기가 포함되어 있어.. 안심하였습니다.

크기는 누가봐도 작은 크기입니다.

작년에 나온 rx1 풀프레임 카메라보다는 약간 크지만.

제가 전에 사용했던 a77에 비해서는 엄청나게 작은 크기라..

이제 외출할때 고민할 필요는 없을꺼 같은 생각이 드네요..

기본 포함 번들렌즈의 화각은 마음에 안들었지만… 번들이라 보기에는

선예도나 색감이 쫀득한게 추가로 렌즈 지름이 들지 않을정도의 품질을 보여주는거 같습니다.

이번에 새로나온 짜이즈 24-70 의.. 저 4라는 화각이 무척 마음에 들지만..200만원 가격의

품질은 아니라는 생각에.. 표준줌 렌즈의 구매는 없던일로 하였고.. 일상의 스냅을 기록할수 있는

짜이즈 55의 100만원 초반 렌즈는 갈등중입니다…. 왜냐면 화질이 역대 최고라고 할 정도의

품질이 아름답기 떄문이죠..

와이파이 기술을 지원하기에.. 컴퓨터나 핸드폰으로 찍은 사진을 전송할수 있지만..

기록되고 넘어가는 시간을 보니깐… 야외에서는 사용하지 못할꺼 같습니다.

다음에 집에서 레고 리뷰 사진을 찍을때에 한번 제대로 활용을 해볼려고 합니다..

벌써부터 스트랩과 속사케이스를 검색하는 제 모습을 보니..

이놈의 카메라에 많은 정성과 관심이 주어질꺼 같아. .벌써부터 지갑이 긴장하고 있습니다.

새해 첫 지름의 요 미러리스 카메라가 오래도록 고장없이

좋은사진을 기록해주었으면 하면서…부족한 리뷰글을 마무리 하겠습니다.

http://www.clien.net/cs2/bbs/board.php?bo_table=use&wr_id=593091

About Author /

Leave a Comment

이 사이트는 스팸을 줄이는 아키스밋을 사용합니다. 댓글이 어떻게 처리되는지 알아보십시오.

escort mersin -

slotbar

-
süperbetin
-

benjabe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