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071456099.jpg

 

10224 - Town Hall / 타운 홀

모델 정보

Elements : 2766

Figures : 8

Price : $ 200.00

Released : 2012

국내 가격 : 249,900

국내 출시 : 2012

작년에 발매된 레고 만번대 모듈러 제품입니다.
개인적으로 당근 색상이 마음에 안들어서 작년에 2개 구매후 봉인했던 제품입니다.

하지만 이번년도 만번대 모듈러 제품이 발매되고. 구매해서 만들고 나니..(링크참조)

http://nix207.iptime.org:8000/tc/1348

작년 모델도 만들어야 할꺼 같은 조급함이 찾아와서. 오늘 날잡고 만들어 봤습니다.

이번 제품은 여성 디자이너의 첫 작품입니다.

모듈러에 처음 등장한..엘리베이터. 그리고 개성 넘치는 정문. 많은수의 피규어 등...
색상을 제외하고는 단점을 찾기 힘든 그런 모듈러 제품입니다.

보통의 제품보다. 더욱 많은 브릭을 사용해서. 가격도. 전 제품보다 5만원가량 상승하였고.
그것을 보여주듯. 박스크기 또한 묵직하고 크게 바뀌었습니다.

 

DSC02140.jpg

 

2700개가 넘는 브릭수는 정말 걱정입니다..

기본적으로사진찍어가면서 만들다 보면. 8시간은 쉽게 지나갑니다.

 

 

DSC02142.jpg

 

탄색 밑판에.. 큰 플레이트 들어있는 봉지

그리고 설명서 3권.. 1번부터 3번까지의 엄청난 봉지..

시작하기 전부터 겁나네요.

 

 

DSC02143.jpg

 

어찌보면 잔인하네요.

목아지가 돌아다니다니..

장난감이지만 가끔 섬뜩합니다.

 

 

DSC02146.jpg

 

DSC02147.jpg

 

DSC02152.jpg

 

DSC02153.jpg

 

 

돋보기 들고 있는 아이가 참 귀엽네요.

아이스크림 들고 있는 꼬마는 제 조카를 보는거 같습니다

 

 

DSC02158.jpg

 

이제 시작합니다.

 

 

DSC02160.jpg

 

 

다른 제품보다 타일작업이 적어서 그런지 기분이 좋습니다.

타일 잘못 조립하면. 그거 띠어내는데 손톱 다 나갑니다. ㅠㅠ

 

 

DSC02162.jpg

 

DSC02164.jpg

 

열심히 조립하는데.. 벌써부터 눈이 감기고 손이 떨립니다.

20대에는 이러지 않았는데..

역시 나이 앞에서 장사 없네요.

 

DSC02166.jpg

 

DSC02167.jpg

 

DSC02169.jpg

 

ㅇ지금까지 만든게.. 지하였네요.

판때기로 덮었는데.. 이게 뭐하는건지..

기반 공사 잘한다고 보여주는건지...

 

 

DSC02172.jpg

 

정문을 들어가면 이쁘게. 보이기 위한 포인트 타일..

역시 여자 디자이너는 다릅니다.

 

 

DSC02173.jpg

 

DSC02176.jpg

 

DSC02179.jpg

 

DSC02182.jpg

 

DSC02188.jpg

 

 

DSC02191.jpg

 

 

꼼꼼함을 넘어서는 강박증이 느껴지네요.

 

 

DSC02194.jpg

 

DSC02196.jpg

 

DSC02198.jpg

 

DSC02202.jpg

 

DSC02203.jpg

 

빵을 조립하고..

뱃속에서는 꼬르륵 거리고...

 

DSC02208.jpg

 

1층 완성하였습니다.

돋보기  꼬마는 꽃을 보고 있고..

사진기를 들고 있는 이쁜이는 신부가 아닌 신랑을 찍고 있네요...

 

 

DSC02210.jpg

 

DSC02216.jpg

 

 

DSC02218.jpg

 

DSC02223.jpg

 

 

2번은 시장과 비서입니다.

무슨 관계일까요.

 

 

DSC02224.jpg

 

DSC02225.jpg

 

DSC02226.jpg

 

DSC02227.jpg

 

DSC02229.jpg

 

DSC02231.jpg

 

DSC02233.jpg

 

DSC02235.jpg

 

DSC02237.jpg

 

DSC02238.jpg

 

DSC02240.jpg

 

DSC02243.jpg

 

DSC02245.jpg

 

DSC02247.jpg

 

DSC02249.jpg

 

DSC02250.jpg

 

DSC02253.jpg

 

DSC02256.jpg

 

DSC02257.jpg

 

DSC02259.jpg

 

DSC02260.jpg

 

청소하는 아저씨 수염이 고무라니..

 

DSC02265.jpg

 

DSC02267.jpg

 

DSC02268.jpg

 

DSC02271.jpg

 

DSC02272.jpg

 

DSC02273.jpg

 

DSC02274.jpg

 

DSC02276.jpg

 

만들고보니 회의실이네요.

지구본도 있고...

 

DSC02279.jpg

 

DSC02281.jpg

 

DSC02283.jpg

 

DSC02285.jpg

 

DSC02287.jpg

 

DSC02289.jpg

 

DSC02291.jpg

 

DSC02293.jpg

 

DSC02294.jpg

 

DSC02297.jpg

 

DSC02298.jpg

 

DSC02300.jpg

 

DSC02302.jpg

 

피규어가 8개나 되네요..
전작보다 더욱 커진 건물에 다양한 피규어...
피규어 하나하나 개성넘치며.
특히. 첫 피규어의 사진기는 조립하면서 참 아이디어 좋다고 생각했습니다
시장님이랑 비서도 보이며.. 결혼식을 끝낸 신부 신랑도 보이네요..
외국에서는 시청에서 결혼도 하나봐요..

 

DSC02303.jpg

 

DSC02306.jpg

 

DSC02307.jpg

 

DSC02309.jpg

 

DSC02312.jpg

 

DSC02315.jpg

 

DSC02316.jpg

 

DSC02317.jpg

 

 

2007년부터 나온 만번대 모듈러 건물도 이제 한 손으로 꼽을수 없을정도로 늘어났습니다.

10182 까페코너. 그리고 10190 마켓스트릿. 10185 그린그로서 의 첫 삼총사 제품들 같은 쇼크는 주지 못하지만

그래도 이제품 나쁘지는 않습니다.

 

직접 만들기 전에.. 사이트에서 리뷰나 사진을 보면

당근색상의 촌스러움이 너무 커서... 최악일꺼라고 생각했지만

역시나 만들어보면... 중간 이상은 가는거 같습니다

나빠 보이지만. 결국 좋은 제품이며..

그게 모듈러 건물의 완성도라 느껴저서. 어느순간부터는 그냥 나오면 수집하는지도 모르겠습니다.

 

..

일단 이 제품은 지금까지의 모듈러 중에 가장 큰 규모의 건물이며

피규어 갯수는 제일 많이 들어있습니다

스티커가 없으면서..

엘리베이터의 존재는.. 아이디어의 가능성을 열어놓는 레고사의 장점이라 생각합니다.

1층은 어느 모듈러 보다 꼼꼼하게 쌓아올리며. 만족스럽지만.

2층과 3층의 단순한 건물 디자인은 조금 아쉽기도 합니다.

디자인이 문제가 아니라. 당근 색상이라고 하면...그건 뭐 제 개인적인 .취향이니.

다른분들은 좋게 생각할수도 있겠죠...

 

10182 까페코너가 10점 만점에 9..

그린그로서가 10점 만점에 10.

1019710점만점에 7점이면..

10211 백화점이 10점 만점에 8점이라면

 

6점정도는 줄수 있을꺼 같습니다..

 

만들기전에는 이 제품이 최악일꺼라 단순한게 믿었는데.

만들면서... 역시.. 제가 잘못 생각했다고.느꼈습니다..

 

여러분.

 

지르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