돈이란 물물교환 수단을 사용하면서 느낀점은.
품질이나 제품의 본질적인 성능보다는 브랜드라는 가치에
지갑에서 나오는 돈의 양이 정해진다는 사실을 알았습니다.

얼마전에 엑티브 스피커에 100만원 정도의 값을 사용하였고.
디자인과 그 브랜드에서 느낄수 있는 환상에... 이것은 좋다.. 그 가치는 인정받을수 있다고
다짐하였고 스스로 그 제품에 대한 어필할수 없는 과한 점수를 매기고 있었지만..

결과적으로 그 가격은 거품이었고...
그 환상의 시간은 그리 길지 않았다는 점입니다..


비싸면 좋을꺼란 생각...
그리고 그 높은 가격의 제품이 곧.. 능력과 멋이라고 생각하는 현실은..

어쩌면.. 과한 허세와.. 프리미엄이라는 특정한 멋에..
스스로 빠지는거 아닐까 하는 생각을 하였습니다
.




2011/05/25 12:56 2011/05/25 12:56
bonjovi 이 작성.

Trackback URL : 이 글에는 트랙백을 보낼 수 없습니다

Trackback RSS : http://nix207.iptime.org:8000/tc/rss/trackback/930

Trackback ATOM : http://nix207.iptime.org:8000/tc/atom/trackback/930


당신의 의견을 작성해 주세요.

: 1 : ... 571 : 572 : 573 : 574 : 575 : 576 : 577 : 578 : 579 : ... 1427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