요즘 12시에 누워서 3시까지 멍하니 있다가 잠이 들어요
내가 뭘 잘못했는지에 대한 해답을 아직도 찾지 못하였습니다..

다시 예전으로 돌아가자고 레고도 주문하고 일에 몰두할려고 하면 할수록.
그 아이가 생각이 나서 정말 힘들어요....

오빠한테 소중한건데 줘도 괜찮아요 라며.. 물어보던 그 아이의 목소리가 아직 생생한것 보면...
더 시간이 지나고 .. 기억을 망각할 순간이 왔으면 하는게.
지금 글을 적고 있는 제 작은 소원입니다.

추억은 희석되어서.. 더욱 좋은 기억만 남는다는데..
악몽같은 2월이 아닌 달콤했던 2월로 기억하는 제 마음을..
누군가 지워줬으면 .. 좋겠습니다.

이터널션사인의 기억 지우개 처럼...


2011/03/08 23:16 2011/03/08 23:16
bonjovi 이 작성.

Trackback URL : 이 글에는 트랙백을 보낼 수 없습니다

Trackback RSS : http://nix207.iptime.org:8000/tc/rss/trackback/871

Trackback ATOM : http://nix207.iptime.org:8000/tc/atom/trackback/871


당신의 의견을 작성해 주세요.

: 1 : ... 623 : 624 : 625 : 626 : 627 : 628 : 629 : 630 : 631 : ... 1427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