夏の風が素肌にキスしてる 流れてゆく街竝   여름바람이 살갗에 키스를 했어요, 흘러가는 거리에서...
すれ違う景色が 知らず知れずのうちに     스쳐지나가는 경치가 모르는 사이에
崩れてゆく サヨナラが聽こえた           무너져가고, 이별의 안녕이 들려왔어요

ああ 季節はすべてを變えてしまう         아아 시간은 모든 것을 바꿔버리네요
少年の瞳を ずっと忘れないでね           소년의 눈동자를 계속 잊지 말아요
不思議ね 氣憶は空っぽにして             이상하네요, 기억은 텅비게하고
壞れたハ-トを そっと眠らせて            부서진 마음을 조용히 잠재워줘요
In your dream...

南風が やさしくささやいてる 輝いてたあの頃  남쪽바람이 다정하게 속삭이고 있어요, 빛나던 그 시절...
さり氣ない仕草を いつも橫で見ていた     그대의 아무렇지도 않은 동작을 언제나 옆에서 바라보고 있었죠
これからは 遠けで氣にしてる             이제부터는 멀리서 마음에 두게 되겠죠

ああ 季節はすべてを變えてしまう         아아 시간은 모든 것을 바꿔버리네요
言えなかった悲しみは 過ぎた日の幻       말할수 없었던 슬픔은 지난날들의 환상,
不思議ね 氣憶は空っぽにして             이상하네요, 기억은 텅비게하고
壞れたハ-トを そっと眠らせて            부서진 마음을 조용히 잠재워줘요
In my dream...

ああ 季節はすべてを變えてしまう         아아 시간은 모든 것을 바꿔버리네요
せつない思い出に 縛られたくないの       애닯은 추억에 얽매이고 싶지 않아요
不思議ね 氣憶は空っぽにして             이상하네요, 기억은 텅비게 하고
壞れたハ-トを そっと眠らせて            부서진 마음을 조용히 잠재워줘요
In my dream...



 

2010/12/20 22:10 2010/12/20 22:10
bonjovi 이 작성.

Trackback URL : 이 글에는 트랙백을 보낼 수 없습니다

Trackback RSS : http://nix207.iptime.org:8000/tc/rss/trackback/809

Trackback ATOM : http://nix207.iptime.org:8000/tc/atom/trackback/809


당신의 의견을 작성해 주세요.

: 1 : ... 684 : 685 : 686 : 687 : 688 : 689 : 690 : 691 : 692 : ... 1427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