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자분들이 한달에 한번 마술에 걸리는 것 처럼
저는 1년에 몇일... 추억에 빠져.. 헤어날수 없는 그런날이 존재합니다.
12월2일..
제가 군대에 입대한 날이죠..
12월을 전후로 일주일간은 항상 군대꿈을 꾸고..
2003년 12월2일의 그때 그 모습과 그때의 감정이 살아나곤 합니다

훈련소에 들어가서  아버지와 마지막으로 인사를 하고  핸드폰을 전해준다음에
강당에 모여서... 긴장하던 모습.

마음속에 굳게 믿고 의지하던.. 당시의 여자친구와 가족. 그리고 미래에 대한 희망속에..
그 맛없는 음식과 처음보는 사람과의 어색함
새벽의 눈내리는 겨울 하늘을 보면서.. 피곤함을 떨치던 모습 그 순간 그 감정이 느껴지고 다가옵니다.

어젯밤 꿈에서도 겨울밤 훈련소의 모습이 꿈으로 나타났습니다..
꿈이라서 참 다행이에요..





2009/12/03 12:03 2009/12/03 12:03
bonjovi 이 작성.

Trackback URL : 이 글에는 트랙백을 보낼 수 없습니다

Trackback RSS : http://nix207.iptime.org:8000/tc/rss/trackback/538

Trackback ATOM : http://nix207.iptime.org:8000/tc/atom/trackback/538


당신의 의견을 작성해 주세요.

: 1 : ... 941 : 942 : 943 : 944 : 945 : 946 : 947 : 948 : 949 : ... 1427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