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제 단순하게 그냥 좋다고 사귀는 나이는 아니잖아..
 결혼할 사람이 아니라면. 부질없는 연애는 하지말자.

 하지만 사람 마음이 생각처럼 굳어질수 없다는게
 사실이고.. 현실보다 이상을 쫒던 꼬꼬마 시절이 아니기에
 연애에 대한 싫망보단...다가가지 못하는 제 모습에..
 스스로. 멈추자는 결론을 내려버렸습니다..

 20살 초기에 가졌던 설레임은 사라지고.
 익숙한 데이트를 하고 익숙한 맘남속에..지루함을 느끼며
 결국 나와는 맞지 않다는 생각을 하고.. 만나다 보니.
 하루하루가 힘들고.즐거워야할 현실이..고통스러웠습니다

 언제나 이별은 슬프지만.
 결국 싱글이 편하다는 제 모습을 보면
 
 정말 사랑하는 사람을 만나지 못한 솔로의...자기위로라는
 슬프고도.. 합리화하는 제 자신을 찾을수 있습니다.
2009/09/28 12:39 2009/09/28 12:39
bonjovi 이 작성.

Trackback URL : 이 글에는 트랙백을 보낼 수 없습니다

Trackback RSS : http://nix207.iptime.org:8000/tc/rss/trackback/481

Trackback ATOM : http://nix207.iptime.org:8000/tc/atom/trackback/481


당신의 의견을 작성해 주세요.

: 1 : ... 994 : 995 : 996 : 997 : 998 : 999 : 1000 : 1001 : 1002 : ... 1427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