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냇물이 흐르는 물가 옆에 집이 있습니다.
아내는 요리를 하고.. 아들은 하늘 다리 위에서 장난을 치네요..
저는 방안에서 자고 있습니다

창작모델입니다..
6754 벌크중에. 10182에 한층을 만들고 남은... 브릭으로 집 한채 만들어봤습니다..
개인적으로 제가 살고싶은 그런 집을 상상하고 만들었는데...
브릭이 부족하여 원하는 모습 만큼은 표현하지 못했지만
그래도 조금은 제 맘속의 집이 그려졌습니다..
2009/07/22 20:56 2009/07/22 20:56
bonjovi 이 작성.
TAGS ,

Trackback URL : 이 글에는 트랙백을 보낼 수 없습니다

Trackback RSS : http://nix207.iptime.org:8000/tc/rss/trackback/394

Trackback ATOM : http://nix207.iptime.org:8000/tc/atom/trackback/394


당신의 의견을 작성해 주세요.

: 1 : ... 1076 : 1077 : 1078 : 1079 : 1080 : 1081 : 1082 : 1083 : 1084 : ... 1427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