게임에 흥미도 없는데..가끔 어렸을때 하던 그런 간단한 게임을 할려고..조이패드를 구입했었고..
모처럼 넷북에 연결해봤는데... 조금하다가 꺼버렸어..
난 역시 게임체질이 아닌가봐.
넷북 손목에 땀이 차서.. 세무제질의 받침을 깔고..
액정이 조금 흐려서.. 보호필름까지 구입해서 붙여버렸네.
2009/01/06 11:08 2009/01/06 11:08
bonjovi 이 작성.
TAGS ,

Trackback URL : 이 글에는 트랙백을 보낼 수 없습니다

Trackback RSS : http://nix207.iptime.org:8000/tc/rss/trackback/132

Trackback ATOM : http://nix207.iptime.org:8000/tc/atom/trackback/132


당신의 의견을 작성해 주세요.

: 1 : ... 1309 : 1310 : 1311 : 1312 : 1313 : 1314 : 1315 : 1316 : 1317 : ... 1427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