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제부터는 디테일 작업입니다.
건물을 보면서 안어울리는 부분은 수정하고.
보정할부분이나 추가할 부분.. 그리고.. 브릭의 색감이 어울리지 않으면 변화도 주는.
제일 재미있는 시간입니다.^^






처음에는 주제없는 건물이었지만.. 이제 건물의 이름을 만들어 주기로 하였습니다.
첫번째 갈색건물은 대장간.
두번째 살색 노랑 건물은 여관.
세번째 회색 흰 건물은 교회..
그래서. 다 합쳐서.. 중세건물.
근대 건물이라기 보단..중세쪽이 어울리고..
마을이라고 하기에는 높이가 장난 아니기에.. 건물이라고 정했습니다.





두번째 건물의 디테일 작업입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90% 완성입니다.
아직 세번째 건물의 정원과.. 지붕 브릭.. 손댈곳이 조금 더 많이 남아있습니다.

2013/01/11 08:45 2013/01/11 08:45
bonjovi 이 작성.

Trackback URL : 이 글에는 트랙백을 보낼 수 없습니다

Trackback RSS : http://nix207.iptime.org:8000/tc/rss/trackback/1318

Trackback ATOM : http://nix207.iptime.org:8000/tc/atom/trackback/1318


당신의 의견을 작성해 주세요.

: 1 : ... 193 : 194 : 195 : 196 : 197 : 198 : 199 : 200 : 201 : ... 1427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