컴퓨터로 음악을 듣기 위해. 여러 궁합을 따져가며. 시도하고 느낀점이 많이 있습니다.
먼저 눈에 보이는 스피커가 전부가 아니다 라는 점
외장 usb dac (usb형 사운드카드)..가 고품질 음질의 중요한 위치를 가지고 있다는 점입니다.

애시당초 너무나 저렴하게 시작한 피시파이 취미의 금액이 위험한 수위까지 오르고 있지만
아버지가 가지고 노는 하이파이에 비하면.. 괜찮아 수준이기에... 아낌없이 바꿈질하고 있습니다.

지금까지 사용하고 지금 보유한 usb dac만 손가락으로 표현을 못해. 발가락 까지 세울 정도로.
구매하고 또 들어보고. 보유하고 또 바꿈질 해 봤지만..

듣는 순간... 이게 아닌데가 아닌...
이건 정말.. 비싼 오디오 수준 이라고 느낀 제품이 몇가지가 있습니다

대표적으로 린데만 usb dac 그리고 이 제품 블라델리우스 dac 제품입니다..





좋은 제품에는 뭐 별다른 설명도 필요없다고 느꼈나 봅니다.
지금까지 제품 구매하면서 설명서 또는 보증서가 없는 제품은 처음이었습니다.
저가 제품이 아니라고.. 드라이버 cd도 아닌.. 고급스럽게 생긴 usb에 드라이버를 담아 주는 강인한 서비스까지.
이건 절대 나쁘지 않겠지. 하는 안심이란 단어까지 마음에 심어주는거 같습니다.








출력단자는 충격스럽게 rca가 끝입니다.
usb 입력.. 출력은 rca

심플함을 넘어. 뭔가 거만하다는 느낌까지 받았습니다.







컴퓨터에 usb 입력을 받아.. 엘락스피커로 출력을 해보았습니다.

예전에 한번 들어본적이 있어서 그런지.. 별다른 걱정도 없었습니다..

좋은제품이란 말.. 그 하나만 해주고 싶습니다
.

음악은 감성적이기에.. 이게 왜 좋냐고. 물어보면 대답하기 어렵다고 말해드리고 싶습니다.
10만원대 20만원대.. 30만원대를 넘어서 7~80만원대 까지 올라가면서 까지 이런걸 만들어 파는 것은.

사기 아니면. 그만한 이유가 있겠죠..

음악을 좋아하고. 정말 귀가 예민한 제가 들어본 usb dac 중에서..
린데만 제품과 이 블라델리우스는 의심이 필요 없는 제품이란거..
그거 하나는 자신있게 말씀드릴수 있습니다.

스테이징감이 죽이네. 음질이 찰지고 정위감이 어떠니 고음이 쭉쭉 뻣네 마네 하는 말은 삼가하겠습니다.
쉽게 말씀드려.. 고음질의 두터운 음악소리가 귀가 아프지 않게.. 편안함을 가져다 준다고 말하고 싶습니다.

오디오 쪽에 관심이 있다면..
이 블라델리우스 dac은.. 저렴하게 출시되었다는 ?? 생각도 할수 있을겁니다.
그만큼 믿을수 있는 회사의 제품이기 때문이죠.

사용자 삽입 이미지




















-

2012/08/24 22:45 2012/08/24 22:45
bonjovi 이 작성.

Trackback URL : 이 글에는 트랙백을 보낼 수 없습니다

Trackback RSS : http://nix207.iptime.org:8000/tc/rss/trackback/1226

Trackback ATOM : http://nix207.iptime.org:8000/tc/atom/trackback/1226


당신의 의견을 작성해 주세요.

: 1 : ... 283 : 284 : 285 : 286 : 287 : 288 : 289 : 290 : 291 : ... 1427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