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 당신이 좋은이유..

3년전에 헤어지기 전에 받았던 마지막 선물...
몇게도 펼쳐 보기 전에.. 이별을 하였던 상황..

나란 사람이 정말 좋은사람이
아닐거 같다는 혼자만의 생각에.
무서워서 더 이상 펼쳐보지
못하고 개인상자 속에 고이 모아 뒀습니다.

그 뒤로
다른사람을 만날수가 없었습니다.
나도 믿을수가 없었고. 다른사람도 믿을수가
없던 그 안좋은 감정들.

20대의 사랑은
그렇게 가슴 아프게 망가진거 같습니다.

남들에게 농담으로 .. 그냥 솔로가
좋다고. 레고하면서 여자만나고 싶은 감정을
뒤로 한다고.. 말은 하지만..

물질이 채워줄수 없는 그 허한 감정을 가지고.. 사는 그 인생이..
즐거울수 있겠습니까..

이제는 누굴 만나야 되겠지만..그게 참 어렵네요..

상처는 아물었는데.. 새로운 사람을 만날 준비는 .
언제까지 할지 그게
걱정입니다.




2011/12/21 20:39 2011/12/21 20:39
bonjovi 이 작성.

Trackback URL : 이 글에는 트랙백을 보낼 수 없습니다

Trackback RSS : http://nix207.iptime.org:8000/tc/rss/trackback/1077

Trackback ATOM : http://nix207.iptime.org:8000/tc/atom/trackback/1077


당신의 의견을 작성해 주세요.

  1. Comment RSS : http://nix207.iptime.org:8000/tc/rss/comment/1077
  2. Comment ATOM : http://nix207.iptime.org:8000/tc/atom/comment/1077
  3. 비밀방문자 2012/01/05 01:15  편집/삭제  댓글 작성  댓글 주소

    관리자만 볼 수 있는 댓글입니다.

: 1 : ... 428 : 429 : 430 : 431 : 432 : 433 : 434 : 435 : 436 : ... 1427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