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
오랫만에 책상 배치를 다시하였습니다. 사실 컴퓨터를 한대 더 장만했거든요..
서버용 컴퓨터의 사양이. i3-550 제품이었는데. 이 컴퓨터는 모든 컴퓨터의 자료를 백업하는 용도로 전략하였고
새로 셋팅한 i3-2100 을 서버로 선택하였습니다...
오늘 밤 이후로.
http://pinkboy.er.ro 주소로 접속하면 제 메인 블로그가 부끄럽게 나타날겁니다.
예전 550 제품보다 전기를 더 적게먹으며. 부드럽고 빠른 모습을 보여줄것으로 기대하고 있습니다.
블로그 이미지는 ssd에 올려놓고 사용하는 방법을 연구중입니다..
오른쪽의 24인치 제품이. 서버용 컴퓨터의 윈도우 배경화면입니다.
아이튠즈 서버와.. 에어비디오. 그리고 ftp 웹하드.. 20년정도의 일기와 사진들이 고스란히 저장되어 있습니다.
사운드 시스템은 usb dac과. 이번에 발매된 보스 컴페니언20 제품으로..
어느 공간 어느 환경에서도 네트워크로 음악을 재생할수 있는 시스템입니다.
.


 

.
윈쪽 제품이 제 메인 컴퓨터에요..
30인치 2560x1600의 광활한 액정과.. ssd..쿼드코어 시스템..
그리고 음향시스템은 usb dac과.. 하만카돈 gla-55 제품.
자기전에.. 꼭 한시간씩 이 컴퓨터로 웹페이지를 떠나디며. 음악을 듣는맛이..
솔로생활의 작은 활력소라 하겠습니다.
맨 왼쪽의 8인치 액정은 메인컴퓨터의 보조 모니터로.
음악 재생기나. 서버를 관리하는 페이지를 보거나. 메신져를 올려놓습니다.


.





.
제가 저희집에서 가장 좋아하고 아끼는 보물중에 하나인.
하만카돈 gla-55 라는 스피커 제품이에요.
단단한 저음과 찰랑거리며 묵직한 음질이 정말 황홀할정도로 좋습니다.


.





.
.
서버컴퓨터의 키보드 제품은.제닉스 led 흑축 기계식 키보드와.. 마우스는 로지텍 g1제품입니다.
.






.
메인컴퓨터의 키보드는 필코 마제스터치 청축 제품 이며.
마우스는 로지텍의 g9 제품입니다
.
.










.
제가 좋아하는 취미생활중 하나인 레고입니다.
3년전에 헤어짐을 잊기 위해서 시작한 레고질이 ㅋㅋ 이토록. 반복적이고..
계획적인 취미가 될줄은 정말 몰랐습니다.
이제는.
레고 하느냐고 연애를 못한다고 하면..
망할 노릇이겠죠.

그래도. 창작으로 집을 만드는 레고 작업은.
정말 재미있기도. 또한 만들고 나면 뭔가 했다는.. 혼자만의 기쁨과 만족 스러움속에.
행복과 즐거움을 동시에 느낄수 있습니다.

.









.
디자인에 반해서 구입한 메탈제질의 선풍기 제품입니다.
성능은.. 말로 표현할수 없는. 답답한 바람을 느끼게 해주는 제품입니다.
디자인은 정말 좋습니다. 반짝반짝하는 광택이.. 훌륭해요

.







.
지금은 구하기 힘든 만번대 정부선 모델입니다.
어렸을때.. 친구집에 놀러가면 구 해적서이 장식되어있고.
그걸 한참 보다가. .집으로 갔던 추억이 있네요
.




.
코크걸의 아름다운 모습입니다.
외국에 있을때.. 콜라를 물처럼 마시는 사람들을 보고..
뭐야.. 콜라마시면 몸에 안좋다는데.. 그거 다 뻥 아니야. 했던 생각들..
뼈에 구멍난다는 말을 듣고.. 무서워서 아직도 콜라를 기피하고 있습니다.
.




.
최근에 의자를 하나 바꿨습니다.
시디즈 모델의 가격을 보고 . 거품 아닐까 생각해봤지만
오랫동안 앉아서 작업하고.. 제일 중요한 허리를 보호하는 중요한 가구라고 생각되어.
눈물을 머금고 구매하였습니다.
평가는.... 역시 좋습니다.
허리가 편안해졌습니다
.
.




.
테스트를 주로 하는 컴퓨터의 모습입니다.
스피커는 오디오엔진 a2 키보드는 아론 기계식 키보드 제품입니다.
리눅스나 윈도우 개조... 해킨토시등.. 마음껏 컴퓨터로 재미를 느낄수 있습니다
.














/
예전에 서버로 사용했던 컴퓨터의 모습과.. 오른쪽은 아이패드2 제품입니다.
새로운 서버를 구축하였기에.. 예전 컴퓨터는 별 할일이 없어졌네요..
.






.
크리에이티브 스피커  t20. t40 제품입니다.
버리기 아까워 장식용으로 사용중입니다.
.












































.
언제나 주말은 달콤하고 행복합니다.
이 방속에서 오늘도 레고를 만지고. 컴퓨터로 음악을 듣고.. 어렸을때 추억을 생각합니다.
물론.. 하루중에 2~3시간만 즐길수 있지만.
좋아하는 공간이 있다는 사실 만으로.. 삶의 활력을 얻을수 있는거 같아.. 너무 소중합니다.
.

2011/10/02 22:32 2011/10/02 22:32
bonjovi 이 작성.

Trackback URL : 이 글에는 트랙백을 보낼 수 없습니다

Trackback RSS : http://nix207.iptime.org:8000/tc/rss/trackback/1021

Trackback ATOM : http://nix207.iptime.org:8000/tc/atom/trackback/1021


당신의 의견을 작성해 주세요.

: 1 : ... 484 : 485 : 486 : 487 : 488 : 489 : 490 : 491 : 492 : ... 1427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