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바싹한 튀김옷 속에 기름이 쫙 빠진 말량한 고기를 씹으면.
삶의  작은 행복이 생기는거 같습니다.
.
마음잡고 한마리 뜯어보자. 다짐했지만.
꼭 몇조각 남기고.. 느끼해서 더 먹지 못합니다.




2011/09/07 14:01 2011/09/07 14:01
bonjovi 이 작성.
TAGS ,

Trackback URL : 이 글에는 트랙백을 보낼 수 없습니다

Trackback RSS : http://nix207.iptime.org:8000/tc/rss/trackback/1008

Trackback ATOM : http://nix207.iptime.org:8000/tc/atom/trackback/1008


당신의 의견을 작성해 주세요.

: 1 : ... 497 : 498 : 499 : 500 : 501 : 502 : 503 : 504 : 505 : ... 1427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