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rowsing Tag

꾸미기

2019-7-20 주말의 아지트

주말은 아지트에서 즐거운 하루를 보낼수 있는 기회를 제공해줍니다. 커피한잔 뽑아서 이방 저방 다니면서.. 사진 한컷 담아봤습니다. 빈티지를 좋아하고 수집하는 성격이라. 요즘 젊은이의 미니멀한 삶과는 반대의 삶을 살고 있습니다. 실내온도 30도 / 습도 50% 하루종일 데굴거리기에는 뭔가 환경이 좋지 않습니다. 온도는 23도 / 습도는 40%가 제몸에 맞는 최적의 설정값입니다. 올리브 그린. 색상값이…

2019-4-20 – 침실 데스크 정리..

소소한 정리.. 다른사람이 보기에는 뭐가 달라졌는지 모를. 숨은 그림 찾기 수준이겠지만. 저는 정리를 하였습니다. 그것도 매우 신경써서요. 레고방에 있던 제논 컴퓨터를 침실 책상으로 옮겼습니다. 그 옆에는 플스4 pro 아담 a5x 스피커와 보스 c20 알파스캔 40인치 4k 오른쪽에는 lg 27인치. 키보드는 아콘 fx 마우스는 로지텍 g9x 제품입니다. 왼쪽에는 카메라 제습함이 있고. 그안에는 원바디…

안방-책상 리폼을 해보자 – [어반테고] 블라썸-F| 1BOX 25장

원목테이블에 빈티지 스러운 타일의 조합은 내가 제일 좋아하는 환경을 만들어 준다 이왕 집구석에서 커피마시면서 서핑을 하든 작업을 하든 음악을 듣던... 분위기가 좋으면 그냥 행복하지 않을까 하는 생각.. 그것이 내가 생각하는 정답이다. 문고리 닷컴에서 타일 50장을 구매하였다 블라썸 타일인데 색상을 다르게 해서 25개씩 2파트 1파트는 침실에 있는 책상에.. 다른 1파트는 레고방에 있는 책상 테이블을 꾸며줄…

인테리어 아트폼브릭 쿠셔니폼블럭2

좋아하는 색상이 뭐에요? 인테리어 해주시는 장인께서.. 저에게 물어본 질문입니다. 저 핑크색 좋아해요... 홈페이지 있는데 도메인도 핑크보이에요.. 하하하... 그냥 블랙이라고 이야기 했으면 이런 참사는 생기지 않았을 겁니다. 알록달록을 떠나서.. 정신이 혼미해지는 이 분위기속에서 횟수로 3년을 살았습니다. 자주가는 쇼핑몰에서.. 간단하게 양면테이프로 붙일수 있는 아이템을 보고 바로 주문하였습니다.…

공간의 정리…

. 갈축 청축 적축... 한때 기계식 키보드가 좋아서 이것저것 모았을때가 있었는데.. 정리는 못하고. 아직 다 소장하고 있지만.... 가끔 소소하게 키보드 바꿈질하면서 코딩할때가 있습니다. 실버스톤 케이스.. 맥처럼 생겨서.. 출시했을때 해킨토시로 셋팅하면 좋겠지 라고 생각했지만.. 많은 컴퓨터들 중 하나이기에...실제로는 별로 사용하지는 않는 그런 컴퓨터가 되어버렸습니다. 엘락스피커도.. 아담 스피커 때문에. 이곳에…

MY ROOM – 2011 – 4 – 20 – SDFDADA

.골라 듣는 재미가 있습니다.GLA-55 스피커는.. 캘릭스 콩 usb dac.오디오엔진 A2 스피커는.. 프로디지큐브 usb dac가끔 hd1v usb dac . 사운드블라스터 라이브 dac 도 사용합니다...몇년전에 디자인 하나 보고 구입한 테르소 선풍기의 모습입니다..선풍기 본연의 기능은 빵점입니다...서버용 컴퓨터 위에는 브릿츠 1000a 크리에이티브 t40 . t20이 설치되어 있습니다.아이폰 연결해서…

room – 2011 – 1 – 17 – 오전 8시

누워서 환상적인 생각을 하다가.러그에 앉아서.. 넷북으로 서버를 관리하고.. 간단한 예전 오락실 게임을 하다..의자에 앉아서... 이런저런 영화 한편 보고.. 음악도 듣고..다시 바닥에 앉아서.. 레고로 만들고 싶은 집도 만들고..다시 침대에 가서.. 잠깐 졸다가... 일어나서.. ..이런저런 생각을 하고...나이는 먹어가는데점점 어렸을때 하고싶던 그런 잡다한 행동들을.이제야 할수 있네요

room – 2011 – 1 – 1 – 새로운 방 배치.. 겸 대 청소

드디어 오랫만에 방 배치를 바꿨습니다.그동안 침대와 책상 중간을 공간박스로 기억자 형 책상으로 만들어 사용했습니다그러다 보니깐 방이 큰 방이지만. 너무 작아보이고 답답한 느낌이 들어오늘 2011년 맞이해서.. 대 작업을 실행하였습니다.중간에 있던 공간박스들은.. 침대 옆 가장자리로 옮기고..컴퓨터 본체와 스피커 모니터의 공간들을 다시 잡아줬습니다..문제는 엄청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