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eoul korea010-9938-930?nix207@naver.com12-24

2017-8-05 요즘

Post 58 of 2979

나를 기록하는 취미도 계속하다보면. 일같이 느껴질때가 있습니다..

한달에 한번정도는 셀카를 꼭 찍어서 올려보고자 하는데..

이것도 참 힘이 드네요..

요즘 너무 피곤합니다.

부모님 병원도 다녀야하고. 일도 잘 안풀리고

회사 가정… 모든게 사람을 고달프게 합니다.

하지만 이러니 저러니 잘 굴러가는것도 보면 참 신기합니다.

사람은 변합니다..

세상도 변하고..

변하는것을 인정하고.

가지고 있는걸 잃어버리지 않기 위해. 꾹 잡고 있는것도 바보같은 행동입니다.

버리면.. 비게 되고. 그러다보면 다른것으로 채워지겠죠.

하지만 가족의 건강은 그런게 아니라고 생각합니다.

대체할수 없지요..

어머님이 몇일전에 수술하셔서 아직도 병원에 계십니다.

퇴원하고.. 또다른 아픔이 찾아 올지라도…

그 아픔은 아들로서 치료하고 지켜주고 싶네요..

자다 일어나서 그런지.. 헤어가 엉망이네요..

이번달 숙제는 끝입니다..

9월에 셀카 올릴때에는 좀 웃는 날이 왔으면 좋겠습니다.

 

 

This article was written by nix207@pinkboy.org

Menu
Scroll U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