하루에 한시간.

레고방에 들어와서. 커피한잔 하면서 듣는 음악은

묵은 하루의 스트레스를 지워주고.. 희망찬 내일을 위하게끔.. 나를 돌봐주는 엔돌핀을 생성하게 해줍니다.

음악이 참 좋습니다.

오늘은 잔잔하게 카디건즈의 앨범을 들었습니다..

커뮤니케이션을 들으면서 그 울림과 선율이 너무나 감미로와서 영상으로 담아봤네요.

엘락 312 스피커와 마란츠의 궁합은 그렇게 좋다고는 할수 없습니다..

하지만 여성보컬과.. 피아노 소리 자체만으로는 훌륭하고 표현해주기도 합니다.

시원하고 맑은 느낌의 엘락과.. 깔끔한 음색의 마란츠는 …유리병속에서 드는 메아리 같은 음질을 들려주네요.

About Author /

Leave a Comment

이 사이트는 스팸을 줄이는 아키스밋을 사용합니다. 댓글이 어떻게 처리되는지 알아보십시오.

escort mersin -

slotbar

-
süperbetin
-

benjabet